목록보기
작성자 잔투가르XE7 2021-09-15 14:41:13  
2021-09-15 14:41:13  
  •  


    15일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케임브리지셔주 위즈비치에 사는 캐슬린 오즈본(28)은 지난해 11월 다리가 아파 병원에 가서 자기공명영상(MRI) 검진을 한 결과 두 가지 깜짝 놀랄 사실을 알게 됐다. 2005년 앓았던 오른쪽 다리의 골육종이 재발했으며, 임신도 4개월째라는 사실이었다.

    의사는 낙태 후 항암치료를 하면서 오른쪽 다리를 치료하거나 오른쪽 다리를 절단한 후 아기를 출산하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며, 오즈본이 결정할 수 있도록 일주일의 시간을 줬다. 이미 9살과 5살의 두 아들을 둔 오즈본은 고민스러웠지만 바로 다음 날 의사를 찾아가 다리를 절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오즈본은 (그 소식을 들은) 그날 저녁 친구들과 함께 있었는데 정말 많이 울었다면서 치료를 받아도 다리를 잃을 가능성이 높은데다 뱃속의 아기를 잃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의사를 만난 후 열흘 후인 작년 11월 17일 골반 아래의 오른쪽 다리 전체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다.

    ...

    그런데 출산일이 가까워져 오는 시점에 또 한 번의 MRI 검진에서 오즈본에게 폐암이 발견됐고, 수술이 어려운 말기까지 진행됐다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오즈본은 2016년 폐암 판정을 받았다 2017년 완치됐는데 재발한 것이다.

    이에 따라 그는 출산 예정일보다 8주나 이르게 아이를 낳아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오즈본은 의사들이 출산을 준비하라며 나에게 딱 이틀의 제한된 시간을 줬다면서 너무 일찍 출산해 아기를 잃을까 두려웠다고 당시 심정을 밝혔다. 다행히도 지난해 3월 12일 딸 아이다 메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그는 현재 항암치료를 받으며 세 자녀와 추억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는 딸을 내게 줬기에, 다리를 절단하기로 한 결정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어릴 때부터 골육종을 앓고 20대 초반에 폐암까지 걸린 후 또 재발하다니. 유전적으로 암에 취약한 체질인가 보네요.

    어린 애들을 위해서라도 완치되시면 좋겠습니다.

  •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한쪽 다리 절단한 모성애1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한쪽 다리 절단한 모성애2
     
    좋아요비공감
    Tweet
    44.19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