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보기
작성자 잔투가르XE7 2021-11-01 10:40:29  
2021-11-01 10:40:29  
  •  


    찰리 멍거는 워렌 버핏의 투자회사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부회장이자

    일명 워렌 버핏의 오른팔로 불릴 만큼 본인 역시 엄청난 부자에 엄청난 투자자임.

    그런 찰리 멍거가 미국의 명문대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타바바라에 4500명 규모의 학생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 건설을 후원하면서 대신 자신이 직접 내부를 설계하겠다고 함.

     

     

    찰리 멍거의 후원금으로 건설될 기숙사의 이름은 그의 이름을 딴 멍거 홀 이 될 예정이었으나

    그의 설계를 본 대학교 관계자들과 건축가들이 기겁을 하면서 심지어 사퇴까지 함

     

     

    건물은 11개 층에 층당 500여명의 학생들을 수용할 예정이며

    평면도의 빨간색 구역이 학생 1인당의 개인 구역으로

    약 2평 정도로 되어 있고, 94% 의 침실은 외부 창문이 전혀 없음

     

     

     

     

    2평에 창문이 없는 단체시설 하면

    한국인에게 익숙할텐데 바로 고시원이 딱 그 사이즈임

     

     

     

    특히 UC샌타바바라는 자연과 어울리는 멋진 캠퍼스가

    대학의 가장 큰 특징임에도 94%의 학생들은 기숙사에서 외부를 전혀 볼 수 없으며

    저 좁은 공간은 학생들이 살 수 있는 기본적인 개념조차 되어 있지 않아

    이에 대학에서 15년간 디자인 심의를 담당해온 건축가가

    건축가이며, 부모이자, 인간으로서 이런 건축물을 납득할 수 없다 며

    항의의 표시로 사임.

    그 밖에 다른 건축가들이 저런 감옥에 학생들을 몰아넣을 생각이라면

    차라리 그 돈으로 (역시 마찬가지로 돈낭비지만) 다른 부자들처럼 우주여행이나 다녀오라고

    맹렬한 비판중임

     

     

    관련기사를 보면 

    edition.cnn.com

    실질적인 수요를 감당하면서도 저렴하게 제공하기 위한 대안으로 설계한 것 같긴 하지만 저항감이 큰가 보네요 

    기숙사면 선택의 여지가 없을 테니 더욱...

  •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1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2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3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4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5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6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7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8
     
    미국 명문대에 기숙사 기부하고도 욕먹는 중인 억만장자 근황.jpg9
     
    좋아요비공감
    Tweet
    54.204.*.51